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23 오후 1:34:00

봄철, 저온·늦서리 대비 농작물 관리 철저히 해야~
따뜻한 날씨로 개화시기 앞당겨져… 이상저온 대비로 피해 최소화

기사입력 2021-04-06 오후 2:13:53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평년보다 따뜻한 날씨로 작물의 생육이 빨라지고 개화시기가 앞당겨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봄철 갑작스런 저온에 따른 농작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재배관리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기상청 1개월 기상전망에 따르면 평년보다 낮은 기온분포를 보이면서 쌀쌀한 날씨를 보일 때가 있겠고 일시적인 상층 찬 공기의 영향으로 기온 변화가 클 것으로 예상했다.

 

저온 및 늦서리 피해는 2~3일 전에 비가 오고 낮 최고온도가 18이하이면서 오후 6시 기온이 7, 오후 9시 기온이 4정도이며 온도가 시간당 1정도씩 저하되고 바람이 불지 않을 때 발생할 확률이 높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구 분

사과

포도

복숭아

개화기 저온피해 온도()

-1.7~-2.5

-1.7~-2.8

-0.6

-1.1~-1.7

 

올해 배와 복숭아 꽃피는 시기가 평년대비 남부지역은 10, 중부지역은 5일 앞당겨질 것으로 예측된다. 꽃이 피는 시기에 늦서리나 저온이 오게 되면 꽃잎이 열리지 않거나 꽃이 피더라도 수정이 잘 되지 않아 열매를 맺지 못하는 등 큰 피해를 입게 된다.

 

따라서 개화기에 온도가 영하로 떨어질 것이 예상되면 과수농가는 방상팬을 활용해 과원 내 바람을 순환하는 송풍법이나 물을 흩어 뿌리는 살수법으로 저온피해를 줄여야 한다.

 

기온이 영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날 과원 온도가 1~2가 되면 미세살수장치로 일출 때까지 물을 뿌려주어 물이 얼음이 될 때 방출되는 열(80cal/g)을 이용해 저온피해를 예방하고 얼음으로 덮인 가지 표면은 0를 유지시켜야 한다.

 

물이 부족해 살수가 중단되면 나무 온도가 기온보다 낮아져 피해가 커질 수 있으므로 사전에 물이 충분히 공급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

 

노지에서 자라는 마늘, 양파는 웃자란 상태에서 저온피해를 입을 경우 식물체 2차감염과 해충피해 증가가 우려되므로 질소비료 양을 줄여 웃자라지 않도록 관리하고 특히 잦은 강우로 논 재배지역 및 배수불량 포장은 습해와 병해충이 조기에 발생될 것이 예상됨에 따라 배수로를 정비하고 병해충 예찰 및 방제를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신용습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최근 3년간 봄철 이상저온으로 인해 농작물 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되고 있으며 올해도 따뜻한 날이 지속되어 꽃이 빨리 피고 생육이 좋아지는 만큼 예상치 못한 이상저온이 왔을 때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다.”라며, “농가에서는 기상정보를 수시로 확인해 사전대비 및 사후관리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