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0-17 오전 9:22:00

대림택시·경산환경지회 노조, 연대투쟁 돌입
17일 경산시와 간담회 통해 상호 입장 및 해결방안 모색

기사입력 2019-07-17 오후 4:08:39

대림택시()와 경산환경지회 노동자들이 연대 투쟁에 나섰다.

 

대림택시() 노동자들은 사업장의 열악한 근로조건과 불법적인 경영행태에 대한 경산시의 행정처분을 촉구하며 지난 618일부터 천막농성에 나서고 있고, 경산환경지회는 임금 5% 인상, 정년 65세로 연장, 동일단체협약 체결 등 사측과의 임단협 중재를 요구하며 지난 71일부터 전면파업에 들어갔다.

 

▲ 대림택시(주)와 경산환경지회 노동자들과 경산지역 10개 시민사회단체는 17일 시청에서 노동자투쟁 사태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지역 시민단체·정당 등과 함께 17일 오전 11시 시청 중앙현관에서 경산시의 행정처분과 임단협 중재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지고 본격 연대투쟁을 시작했다.

 

특히, 이날 양 노조는 기자회견 이후 이장식 부시장과 관계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어 노조 측의 입장을 전달하고 경산시의 대책을 촉구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논의된 사항은 크게 경산환경지회 노동자들의 파업에 대한 경산시의 대체인력 투입대림택시()에 대한 경산시의 행정처분 착오’, ‘양 노조의 문제 해결을 위한 경산시의 대책으로 나뉜다.

 

경산환경지회 노동자들의 파업에 대한 경산시의 대체인력 투입에 대해 노조 측은 경산시의 대체인력 투입은 헌법에 보장된 파업권을 유린하고 있다는 입장인 반면, 경산시는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 파업권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대체인력을 지속 투입하겠다는 입장에서 변함이 없다.

 

다만, 시는 이번 사태 해결을 위해 페널티 적용, 대체인력 투입에 따른 구상권 청구 등 해당 사업장에 대한 제제방안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 시청 부시장실에서 열린 노조와 경산시 간 사태해결 간담회
 

 

대림택시()에 대한 경산시의 행정처분 착오는 지난해 12월 경산시가 대림택시()에 내린 1차 행정처분이 경북도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지 않고 한 것이 뒤늦게 밝혀지면서 문제가 된 사안이다.

 

이번 농성을 시작하면서 노조 측은 경산시의 발빠른 2차 행정처분을 요구해왔으나, 경산시의 착오로 1차 행정처분마저 효력이 없어졌다는 소식을 듣고 경산시의 안일한 업무처리와 무책임한 행태를 비난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경산시는 이 사안에 대한 행정착오를 인정하고 노조 측에 대한 사과와 함께 앞으로 경북도와 협의해 제대로된 행정처분 절차를 밟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와는 별도로 시는 노조 측에서 제시한 운송사업 변경에 의한 개선명령등 대림택시 측에 가할 수 있는 제재방안을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노조 측은 대림택시와 환경지회 문제로 투쟁하고 있는 노동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사태 해결에 나서는 것이 헌법정신과 맞닿아 있음을 명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간담회를 주재한 이장식 부시장은 대림택시의 행정처분 권한 문제로 혼란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리고 노사 간 문제에 있어 행정기관의 한계가 있는 점도 이해해 달라.”,

 

무더위 속에서 분쟁으로 고생하고 있는 노동자들을 위해 경산시에서도 사태 해결을 위해 법의 테두리 안에서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