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2-15 오전 11:34:00

1,500년 전 압독국(押督國) 귀족 여인 얼굴 복원!
경산시·영남대 연구 프로젝트의 첫 성과물

기사입력 2019-09-18 오전 10:32:23

경산시와 영남대학교가 1,500년 전 고대 압독국 귀족 여인의 얼굴을 복원하는 데 성공했다.

 

경산시는 지난 3월 영남대학교와 압독국 문화유산 연구·활용 프로젝트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경산 임당동과 조영동고분군 출토 고인골 연구, 압독국 사람 얼굴 복원, 고분군 출토 동·식물 유존체 연구, 고대 식생활사 복원을 위한 연구 프로젝트를 진행 중에 있다.

 

그 첫 번째 성과물이 이번에 공개하는 고대 압독국 귀족 여인의 얼굴 복원이다. 이번에 얼굴이 복원된 1,500년 전 압독사람은 1982년 발굴조사된 압독국의 지배자급 무덤인 임당 5B-2호의 주인공으로 21~35세 정도의 여성으로 밝혀졌다. 이 고분은 5세기 말 경에 축조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번 인골의 얼굴 복원은 영남대학교 박물관의 주도로 서울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김이석 교수팀이 인골의 CT 촬영을 통해 3차원 머리뼈 모델을 완성한 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이원준 박사가 참여하여 3차원으로 근육과 피부를 복원했다. 이후 미술가 윤아영 작가가 그래픽 채색 및 사실화 작업을 통해 완성했다.

 

▲ 영남대 박물관 특별전 <고인골, 고대 압독 사람들을 되실리다> 포스터
 

 

복원된 얼굴은 영남대학교 박물관 특별전 고인골, 고대 압독 사람들을 되살리다’(2019. 9. 26. ~ 11. 29.)를 통해 공개된다. 이 특별전에서는 얼굴 복원 과정을 한 눈에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고대 경산사람들의 연령과 성별, 키와 각종 병리현상 등 다양한 인골 연구 성과가 공개된다. 10월과 11월에는 4차례에 걸쳐 인골 전문가 초청강연회 고인골 이야기, 전문가에게 듣는다와 전시 기간 동안 다양한 체험교육이 펼쳐진다.

 

, 오는 104()에는 인골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학술세미나 고대 인골 연구와 압독국 사람들을 개최하여 더욱 다양한 인골 연구성과를 시민들과 공유할 계획이다.

 

권오영(서울대학교 국사학과) 교수의 고대 인골 연구와 무덤의 고고학을 주제로 한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우은진 세종대학교 교수의 고대 압독국 사람 뼈 집단의 생물인류학적 특성 복원’, 정충원 서울대학교 교수의 고대 압독국 사람들의 DNA’ 분석 등 다양한 주제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다.

 

앞으로 시는 여성 뿐 아니라 남성의 인골, 귀족과 순장 계층의 인골, 성인과 어린아이의 인골 등 더욱 다양한 사람들의 얼굴을 복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당시 무덤에 가득 부장했던 상어 뼈(돔배기)를 비롯한 각종 생선뼈와 조개껍질, 꿩을 비롯한 조류와 각종 포유류 분석을 통해 고대의 제사 음식과 유통 경로를 추적할 계획이다.

 

최영조 시장은 이번 고대 사람의 얼굴 복원과 인골 연구를 통해 경산 압독국에 대한 연구가 진일보되었으며, 압독국만이 가진 독특한 문화자원을 널리 홍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