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23 오후 4:54:00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지역 의견 수렴
대구시·경북도, 지역 의견수렴 후 승격 검토에 반영

기사입력 2021-03-28 오전 9:01:27






경상북도와 대구광역시가 지역 명산 팔공산의 국립공원 승격과 관련한 주민 의견을 수렴한다.

 

경상북도와 대구광역시는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 건의에 앞서 지역주민과 토지소유주 등 이해관계자를 비롯한 지역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329일부터 47일까지 서면의견서를 접수할 계획이다.

 

이번에 의견제출을 희망하는 지역주민, 토지소유주 등은 경상북도와 대구광역시 그리고 팔공산 관할 5개 시··(영천시, 경산시, 군위군, 칠곡군, 대구 동구) 홈페이지 공고게시판(공고문)을 참고해 의견서를 작성 후 우편·팩스·이메일 등 방법으로 제출하면 된다.

 

한편,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추진 대상지역은 현재 경상북도와 대구광역시가 각각 따로 관리하는 팔공산 도립공원(경북, 90.242)과 팔공산 자연공원(대구, 34.999)을 합친 총 면적 125.241이다.

 

시도 관계자에 따르면 일부 도립공원 구역 밖의 토지소유주 중에서는 팔공산이 국립공원으로 승격이 되는 과정에서 현재 도립공원 구역 밖의 토지가 공원구역으로 편입될 수 있다라는 우려를 많이 하는데, 실제로 토지소유주가 원치 않는 경우, 사유지는 편입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서면의견 청취가 완료되면, 경상북도와 대구광역시가 공동으로 수행 중인 팔공산 도립공원 보전관리방안 마련 연구용역최종 결과와 함께 지역의견 수렴결과를 바탕으로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건의를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조광래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영남의 명산인 팔공산은 미래세대로부터 우리가 잠시 빌려 쓰고 있는 소중한 자연유산이고, 국립공원 승격은 팔공산을 보다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잘 보전·관리하고, 나아가 팔공산 브랜드 가치를 높여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앞으로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추진과정에서 특히 공원구역 내 지역주민과 토지소유주 등 지역의견을 보다 충실히 수렴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